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소크라테스의 크리톤 - 국가와 개인의 정의를 말한다 : 소울클래식 다시 읽는 고전

    제목 : 소크라테스의 크리톤 - 국가와 개인의 정의를 말한다 : 소울클래식 다시 읽는 고전
  • 저자 : 플라톤
  • 등록일 : 2017-02-21
  • 출판사 : 소울메이트
  • 출판일 : 2015-12-15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ML

용량

2254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소크라테스는 왜 탈옥을 하지 않았을까?
이 책은 플라톤이 남긴 소크라테스의 최후의 행적을 담은 4대 대화편(『변론』『크리톤』『파이돈』『향연』) 중 하나로, ‘국가와 법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를 소크라테스와 크리톤의 대화를 통해 다루고 있다. 감옥에 갇힌 소크라테스를 찾아온 크리톤이 탈옥을 권유하는 것으로 대화가 시작되는데, 그는 소크라테스가 탈옥을 해야 하는 이유들을 말하며 소크라테스를 설득하려 한다. 하지만 소크라테스는 국법의 관점에서 왜 탈옥을 해서는 안 되는지에 대해 설파한다. 특히 “가장 소중히 여겨야 할 것은 그저 사는 것이 아니라 잘 사는 것이다.”라는 소크라테스의 말은 현대인들에게 ‘과연 잘 사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잘 살고 있는가?’라는 물음을 던져준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소크라테스의 가르침은 국가, 더 나아가 개인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소크라테스는 목숨을 구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크리톤과의 토론을 통해 “죽는 것이 옳다.”라는 결론을 내리고 사형당한다. 앞서 출간되었던『소크라테스의 변론』에서 소크라테스가 ‘아테네의 청년을 타락시켰다.’라는 오명을 쓰고 재판을 받은 이유도 아테네 시민과 토론을 벌여 많은 적을 만들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소크라테스는 재판중에도 자극적인 토론을 벌여 사형언도를 받았다. 이처럼 소크라테스의 인생에서 토론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였다. 그렇다면 소크라테스에게 토론이란 무엇이었을까? 그에게 토론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밝히는 유일한 수단이었다. 그래서 소크라테스는 현자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찾아가 그들이 옳은지를 토론했고, 감옥에서는 살 수 있는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과연 탈옥이 옳은 것인지 아니면 국법을 따르는 것이 옳은 것인지를 크리톤과 논했던 것이다.

“옳다고 생각하는 원칙을 지키며 살아라!”
이 책에서는 대부분 소크라테스가 크리톤과 문답 형식으로 ‘탈옥’이라는 문제를 고찰해나간다. 여기서 문답법이라는 독특한 교육방식은 소크라테스의 철학사상을 이해하는 중요한 실마리다. 소크라테스는 질문을 던지는 것 자체에 큰 의미를 두었다. 그는 일반적으로 스승들이 제자가 던진 질문에 답을 주고자 했던 것과는 달리 거꾸로 질문을 던졌다. 그는 정의가 무엇인지, 경건하고 불경한 것이 어떤 의미인지, 신중함과 무모함이 어떻게 다른지, 우정을 어떻게 볼 것인지 등에 관해 상대방에게 질문을 던지고 그 과정을 통해 계속해서 답을 찾아 나가도록 유도했다. 이 책에서도 마찬가지로 소크라테스는 크리톤에게 직접 질문을 던짐으로써 자신이 한 말이 옳은지 그른지를 크리톤 스스로 답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했다. 이처럼 질의응답을 통한 지식의 추구라는 변증법 방식은 소크라테스 이전 시기부터 존재했지만 소크라테스는 이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발전시켰다.
이 책은 총 5개의 파트로 나누어진다. 먼저 ‘자네는 내일 생을 마감하게 될 걸세’에서는 크리톤이 어두운 새벽녘에 소크라테스가 갇힌 감옥으로 찾아와 “자네의 죽음을 알리는 배가 다음 날 도착할 테니 탈옥을 하자.”라고 권유한다. 대중은 소크라테스가 탈옥하지 않으려 했다는 것을 믿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모든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면 안 되네’에서는 운동하는 사람을 예로 들면서 과연 대중의 의견을 따르는 게 맞는 것인지, 아니면 그 분야의 전문가의 말을 따르는 게 옳은 것인지를 따진다. ‘감옥에서의 탈출이 옳지 않은 이유’에서는 크리톤과의 문답 형식으로 탈옥이 옳은지 그른지를 고찰한다. ‘시민으로서의 삶을 산다는 것’에서는 국법과의 문답 형식으로 소크라테스가 시민으로서 국법을 따르기로 합의했다는 결론을 도출한다. 마지막으로 ‘이제 국법이 권하는 대로 하세’에서는 탈옥을 하지 않는 것이 바로 정의를 따르는 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해 결국 소크라테스는 국법에 따르기로 한다.

저자 소개

플라톤(저자) : 소크라테스는 기원전 469년 아테네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조각사(彫刻師)였고, 어머니는 산파(産婆)였다.

그는 당시의 많은 소피스트들이 입으로는 진리를 논하면서 공리공론으로 세상을 어지럽히는 것을 개탄하여, 몸소 거리와 시장으로 나가 아테네 시민들에게 올바른 길을 가르치려 했다. 특히 독특한 문답식(問答式) 대화로써 상대방의 오류와 모순을 드러내어, 상대방 스스로가 무지(無知)를 깨닫게 하려고 노력했다.

목차

옮긴이의 말_소크라테스는 왜 탈옥을 하지 않았을까?
1 자네는 내일 생을 마감하게 될 걸세
2 모든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면 안 되네
3 감옥에서의 탈출이 옳지 않은 이유
4 시민으로서의 삶을 산다는 것
5 이제 국법이 권하는 대로 하세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