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내가 하는 일 가슴 설레는 일 - 디즈니랜드 야간 청소부의 감동실화

    제목 : 내가 하는 일 가슴 설레는 일 - 디즈니랜드 야간 청소부의 감동실화
  • 저자 : 가마타 히로시
  • 등록일 : 2014-02-20
  • 출판사 : 엘도라도
  • 출판일 : 2013-06-03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ML

용량

3290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내 인생의 가치를 찾는 순간
가슴 설레는 일이 시작된다!
인생에서 결코 잃어서는 안될 것들에 관한 이야기

지금, 당신에게 꼭 필요한 이야기
―조금은 지친, 그러나 자신을 믿고 싶은 당신에게

이 책 《내가 하는 일 가슴 설레는 일》은 인생에서 결코 잃어서는 안될 가장 소중한 것들에 관한 이야기다. 날개라도 단 듯 마음 가볍고 뛰는 가슴 멈출 수 없는, ‘가슴 설레는 일’이 우리 안에 있음을 깨닫게 해주고 있다. 스티브 잡스가 스스로에게 던진 질문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오늘 하려는 일을 하고 싶을 것인가?”에 “Yes”라고 대답하는, ‘가슴 설레는 삶’을 살고 싶은 이들을 위한 선물이다.
어두컴컴하고 정적에 휩싸인 한밤의 공원, 디즈니랜드의 야간 청소부들에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진 걸까? 왜 그들은 자신들의 일과 인생을 ‘가슴 설렌다’고 말하고 있을까?

옴니버스 영화 같은 독특한 구성
―4가지 다른 에피소드와 달라지는 시점이 하나의 이야기로

이 책은 독특한 구성을 취하고 있다. 주인공이자 지은이 자신인 가마타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4가지 각기 다른 에피소드가 옴니버스 형식으로 펼쳐진다. 1인칭 주인공 시점으로 각 에피소드마다 화자(話者)가 달라지는 독특한 구성이다. 평범하지만 개성 있는 캐릭터들이 모두 저마다의 사연으로 등장해 극적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하고 메시지에 무게를 실어주고 있다.
디즈니랜드의 설립자 월트 디즈니가 살아생전 가장 신뢰한 ‘청소 구루(guru)’ 척 보야잔(Chuck Boyajian)과의 운명 같은 만남(프롤로그), 야간 청소부라는 사실을 딸에게 숨겨야 하는 좌충우돌 아빠(꿈나라의 분실물), 다른 일을 찾기 전 소일거리일 뿐이라며 늘 투덜대는 회전목마 청소 담당 불만백배 아저씨(달밤의 엔터테이너), 대학까지 보낸 딸이 청소부라는 사실에 경악하는 의욕충만 엄마(마법의 주머니)의 이야기가 가마타의 디즈니랜드 야간 청소부 시절(꿈의 결과) 회상으로 이어지고 마지막으로 월트 디즈니의 비전(에필로그)과 연결되면서 잔잔하면서도 깊은 감동을 전하고 있다.

실존인물들이 펼치는 감동의 드라마
―도쿄 디즈니랜드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일화 담아

‘개연성이 있다’는 말은 ‘허구’를 전제로 하는 이야기에 자주 쓰인다. 소설을 정의할 때 ‘개연성 있는 허구’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그런데 그 반대의 경우는 어떨까? ‘개연성 없어 보이는 실화’ 말이다. 이 책의 이야기 중 일부는 너무 동화 같아서 허구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놀랍게도 이 책에 등장하는 인물들과 벌어지는 사건은 모두 실화를 근간으로 하고 있다. 특히 2004년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척 보야잔은 본가인 미국 디즈니랜드에서 캐스트(cast, 직원)의 전설로 불리는 인물이며, 이 책에 나오는 것처럼 디즈니랜드 명예의 창인 메인 스트리트 창문에 그를 기리는 문구 “We keep your castle shining(우리는 여러분의 성이 빛나도록 닦습니다)”가 새겨져 있다.

디즈니랜드 신드롬을 일으킨 화제작
―출간 직후 디즈니랜드 방문 폭주, 커스토디얼 인기 폭발

‘디즈니랜드의 야간 청소부’라는 소재와 ‘실화’라는 태생 그리고 독특한 구성과 감동적인 스토리로 일본에서 큰 관심을 모은 책이다. 지은이 자신과 그 주변 인물들과의 실화를 바탕으로 쓴 이 책은 당연하게도 디즈니랜드에 대한 디테일한 묘사와 속 깊은 애정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그것이 독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을까? 일본에서 지난 가을 출간 직후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실제로 도쿄 디즈니랜드 커스토디얼(custodial, 청소부를 지칭하는 디즈니랜드 용어) 직원들이 유명세를 탔고, 게스트(guest, 고객) 중에서 일부러 바닥에 팝콘을 쏟고 커스토디얼의 마법(?)을 요구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특히 이 책에서 언급하고 있는 웨스턴랜드, 미키마우스의 집, 마크트웨인호의 방문객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 큰 혼잡을 빚기도 했다.

저자 소개

가마타 히로시(저자) : 1950년 일본 미야기 현에서 태어났다. 대학 졸업 후 상사, 하우스 메이커에서 근무하였다. 1976년 신혼여행 때 방문한 미국의 디즈니랜드에서 큰 감동을 받은 후 디즈니랜드에서 일하면서 희망과 행복을 전하겠다는 꿈을 키운다. 1978년 일본 도쿄디즈니랜드 직원 채용 신문 광고를 보고, 근무 중인 회사를 그만두고 바로 응시한다. 다섯 번의 입사지원 끝에 합격통지서를 받고, 1982년 도쿄 디즈니랜드를 운영하는 (주)오리엔탈 랜드에 입사한다.

1997년에 디즈니랜드를 그만두고 컨설팅 업체인 프랭클린 코비 재팬(Franklin Covey Japan) 대표 이사 부사장을 거쳐, 1999년에 (주)비저너리 재팬을 설립, 대표 이사로 취임하여 디즈니랜드에서 실천한 고객 감동 서비스 비결을 널리 알리고 있다. 지금도 저자 가마타 히로시 씨가 완성한 디즈니랜드 CS(Customer Service, 고객 서비스) 프로세스는 일본의 유수 기업체에서 채택해 활용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가 하는 일 가슴 설레는 일》《디즈니의 연대력》《서비스의 신》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한없이 캄캄한 침묵의 세계
에피소드 ① 꿈나라의 분실물 -믿음을 공유하면 못 넘을 일은 없다
에피소드 ② 달밤의 엔터테이너 -우리는 환상의 무대를 만드는 엔터테이너
에피소드 ③ 마법의 주머니 -꿈꾸지 않는 사람은 남도 꿈꾸게 할 수 없다
에피소드 ④ 꿈의 결과 -꿈은 결국 이뤄진다, 포기만 하지 않으면
에필로그 리허설의 끝, 본무대는 지금부터
옮긴이의 글 내가 하는 일이 가슴 설레는 일이기에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