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베누스 정원 - 이승채 장편소설

    제목 : 베누스 정원 - 이승채 장편소설
  • 저자 : 이승채
  • 등록일 : 2014-02-20
  • 출판사 : 청어
  • 출판일 : 2012-10-30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ML

용량

492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죽음보다 더한 고통, 권태(倦怠)
권태를 벗어나려 끊임없이 매혹적인 베누스를 범하는 한 학자의 순수한 열망

사회와 갈등하는 개인의 절망을 생생하게 묘사한 이승채 장편소설

작가의 말

여름에, 뜨거운 열정과 왕성한 성장의 계절에, 첫 책을 낸다.
이 작품을 쓰게 된 동기는, 어느 날 불현듯 들끓었다는 표현이 맞을 것이다. 바로 불현듯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가 내 속으로 뚜벅뚜벅 들어왔다. 혹은 내가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 속으로 뚜벅뚜벅 들어갔다.
왜 하필 이런 소설을 쓰겠다는 욕망이 들끓었는지 모르겠다 소설을 출간하려는 이 시점에도 아마도 보들레르의 문학 작품에 나타나는 관능적 이미지와 불안한 음악, 신비한 색채와 절망의 외침, 도시 군중 속에 느끼는 고독, 권태와 우울, 영혼의 희열, 쾌락의 아름다움, 바로 이런 다양한 색채로 인간의 본능을, 무의식을 일깨워 주었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그렇다고 해서 보들레르에 관한 소설은 아니다.
다만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작중인물 이기현(프랑스 현대문학 교수)이 한 학기 동안 보들레르의 작품을 강의를 하고, 보들레르에 관련한 모든 것을 사랑하고, 그가 사랑의 죄의식에 처해 있을 때도 대학 측에서 요구하는 성추행 죄로 추방당할 때도 보들레르가 뚜벅뚜벅 걸어와 그를 구제해 주고, 그가 보들레르에 관한 희곡을 쓰는 대목이 나오는 정도다.
나는 이 소설을 쓰는 동안 내내 보들레르와 작중인물들에게 푹 빠져서 지냈다. 때로는 경이와 환희로, 때로는 쾌락의 아름다움으로, 때로는 영혼의 희열로, 때로는 절망과 추락으로, 때로는 권태와 불안에 사로잡혀서.
보들레르의 작품을 번역한 역자가 없었다면 나는 보들레를 만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작품도 만나지도 못했을 것이고,『베누스 정원』도 못 썼을 것이다.
다시금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가 내 속으로 뚜벅뚜벅 들어온다. 아니, 내가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 속으로 뚜벅뚜벅 들어간다.

저자 소개

이승채(저자) : 경주에서 태어났으며, 단국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01년도에 <예술세계> 신인상에 단편「다시 그 섬에서」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로『베누스정원』이 있다. 2012년도에 경기문화재단 창작지원금을 받았다.

목차

베누스 정원
작가의 말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