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안녕, 여행 - Travel Essay

    제목 : 안녕, 여행 - Travel Essay
  • 저자 : 채지형
  • 등록일 : 2017-02-21
  • 출판사 : 상상출판
  • 출판일 : 2016-07-28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IMGB

용량

40285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글을 쓰고, 사진을 찍다
<안녕, 여행>을 채운 65가지의 감성을 자극하는 글과 사진은 모두 채지형이 쓰고, 찍었다.
그녀는 1994-2014에 이르는 긴 시간 동안 세계여행을 하며, 그때의 순간들을 가지고 간 노트에 빼곡하게 담았다. 그리고 그것이 <안녕, 여행>이 되었다. 그녀가 느끼고, 배우고, 사랑하는 것들이 있는 여행노트를 흘끗 훔쳐보는 것은 독자들에게 두근거림을 안겨준다.
<안녕, 여행>은 훌쩍 여행을 떠나는 용기를 가지지 못한, 하지만 여행의 열정만은 누구 못지않은 이 혹은 그녀처럼 머무는 일보다 떠나는 일이 많은 이들에게 슬며시 말을 건다. 한 번 떠나보라고.

훌쩍 떠날 수 있는 용기
'힘들 때, 외로울 때, 행복할 때, 기쁠 때 혼자서 또는 함께 여행을 떠났습니다. 틈만 생기면 여행 계획을 세우고 틈이 나지 않으면 애써 시간을 만들어 배낭을 챙겼습니다. 누가 등을 떠민 것도 아닌데, 그렇게 떠나고 돌아오기를 반복했지요. 살아 있음이 감격스럽던 찰나들. 부드러운 한 줌의 미소와 한 입 빵에 눈물 흘리던 순간들. 문득 돌아보니, 여행은 제 인생 자체가 되어 있더군요.'라고 그녀는 말했다.
<안녕, 여행>을 조금씩 읽어 내려가면 전 세계를 여행한 그녀가 부러워지는 순간이 분명 온다. 다름 아닌 일시정지 버튼을 누르고 훌쩍 떠나는 그녀의 용기 때문에. 하지만 조금만 더 읽으면 우리는 알게 된다. 그녀보다 더 멋진 여행을 나도 할 수 있을 거라고. 그동안 시간이 없다고, 돈이 없다고, 두렵다고 외면했던 마음을 마주하고 여행을 떠나보자. 훌쩍 배낭을 둘러메고 떠났던 그녀처럼. 꼭 멀리 떠나지 않아도 좋다. 어디선가 이끄는 커피 향을 따라 카페에 들어가 보고, 한 번도 탄 적 없는 버스에 몸을 실으면 된다. 그것만으로 충분히 여행이 될 테니까.

낯선 곳에서 만난 낯선 사람들, 그리고 기억
몸무게의 3분의 1인 15킬로그램짜리 커다란 가방을 메고 세계여행을 떠났다. 태국, 네팔, 프랑스, 멕시코,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라오스…. 세계의 낯선 곳을 다녔고, 낯선 사람들을 만났다. 아무나 믿어서는 안 된다는 주위의 말에서 비롯된 낯선 이에 대한 경계. 그러나 꼭 닫았던 마음을 비집고 들어오는 그들의 친절과 배려는 그녀의 얼었던 마음을 사르르 녹여버렸다. 말은 통하지 않아도 함께 튀김을 팔았던 멕시코의 어느 할머니, 현지의 언어를 가르쳐주던 네팔의 꼬마 아이들, 여행 중 마지막 남은 약을 망설임 없이 건네주던 산드라. 이들은 아무것도 얻을 게 없는 게 분명한데도 자신의 것을 스스럼없이 나누고, 여행에서 받은 친절은 또 다른 여행자에게 돌려주면 된다고 웃으며 말한다. 낯선 곳, 낯선 사람들은 그렇게 행복한 기억의 한 페이지를 만들어준다.

오늘, 상처받은 누군가에게
옆집의 누구는 나보다 영어를 잘하고, 회사 동기는 연봉을 많이 받고, 먼저 승진을 한다. 나는 만년솔로인데 나의 제일 친한 친구에게는 잘생긴 남자친구가 생긴다. 그리고 또…. 우리가 지금 안고 있는 고민들, 받은 상처들은 정말 내 인생의 최고의 ‘문제’인 걸까? 그리고 영원한 걸까? 저자는 ‘떠나보면 그런 것들은 하나도 중요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녀가 여행을 하면서 만난 사람들에게 미래는 현재였다. 미래에 행복하기 위해 오늘을 견디는 것이 아니라, 오늘 즐겁게 꿈을 향해 가기 때문에 행복한 미래가 온다는 것. 이토록 당연한 이야기를 여행은 잊지 않고 다시 돌아보게 해준다.
우리는 여행하는 사람들을 가리켜 때로 ‘현실감이 없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진짜 여행하는 사람들만큼 현실적인 사람들이 있을까? 누구보다 지금을 충실하게 살아가는 사람들. 그게 바로 여행자 아닐까? <안녕, 여행>에는 저자가 여행하면서 떠나기 전에는 지나쳤던 당연함을 마주하며 얻은 65가지 기록이다. 이 기록들은 ‘오늘, 상처받은 누군가’에게 달콤한 위로와 격려가 된다. 사소한 일에도 상처받기 일쑤였던 마음을 괜찮다고, 생각보다 큰 일이 아니라고, 잘 될 거라고 토닥여준다.

사랑스러운 것들
우유니 사막, 에펠탑, 케이블 비치, 베니스…. 눈을 뗄 수 없이 아름다운 풍경들이 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벅찬 풍경, 그리고 익숙한 공간을 벗어나 낯선 곳으로 떠나왔다는 실감. 찰나의 순간을 영원히 간직하기 위해 얼른 카메라를 꺼내 셔터를 재빠르게 누른다. 그리고 여행노트에는 글을 적어간다. 이것은 그녀가 20년간 여행을 다니며 해온 작은 노력들. <안녕, 여행>은 그때의 기록이다. 여기엔 여행을 떠나야만 볼 수 있는 마주하는 것들이 아니라 일상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꽃, 나무, 하늘, 그림 같은 익숙한 풍경들도 여행자의 시선으로 새롭게 담았다. 그렇게 담겨진 사진과 글은 오래도록 잊고 지냈던 너무나 당연한 사실 하나를 짚어준다. 바로 우리 주변엔 온통 사랑스러운 것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것. 너무나 익숙해서 자신이 있는 곳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모를 때, 일상이 너무나 따분할 때, 반짝반짝했던 날이 그리울 때 <안녕, 여행>을 꺼내보자.

저자 소개

채지형(저자) : 여행작가.

80년을 산다고 봤을 때 1년은 240쪽짜리 소설 중에서 달랑 3페이지, 하루 24시간 중에서 달랑 18분에 지나지 않는다는 명쾌한 계산법으로 스스로를 설득하고 씩씩하게 1년짜리 세계일주를 감행했다. 여행을 떠날 때마다 또 다시 떠나야 할 이유를 얻어 온다. 《지구별 워커홀릭》《넌 이번 휴가 어디로 가?》《여행작가 12인이 추천하는 가족여행지》를 썼다.

목차

길을 잃어도 괜찮아
진짜 현실
인내, 그 다음은 즐기기
나를 아낀다는 것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